역사에 대해서만큼은 사실 엄마 아빠보다 훨씬 더 큰 흥미를 보이고 있는 6살 딸램 덕분에 우리집에 최근에 들이는 책들은 온통 한국사에 대한 책들이다.-_-;; 한국사에 대한 열정에 비해 세계사는 별로 관심을 보이지 않는 딸램을 위해 도서관에서 '파피루스 세계사'를 두어 권 빌려온 적이 있었다. ('파피루스 세계사'를 리뉴얼해서 나온 것이 '나폴레옹 세계사'라고 한다.) 그 책들을 읽고 나서는 세계의 역사에 대해 급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고 전집으로 들여달라는 요구를 하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발견한 나폴레옹 세계사 서평~!!

세계사를 처음 접하게 되는 아이에게 너무 낯설지 않고 재미있으면서도 지적 호기심을 자극해주는 책을 찾던 엄마는 이번 서평의 기회가 너무도 소중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당장 사자! 였다..^^;;

 

 

 

 

혜린이에게 온 책은 본 책 중 하나인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와

부록 중 하나인 '미리 보는 교과서 속 세계사'였다.

 

 

 

 

로마의 영웅 카이사르(우리가 '시저'라고 알고 있는..)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책이다.

방대한 내용을 한 권의 동화책으로 추리느라 많이 생략되고, 다소 흐름이 매끄럽지 않은 느낌이 있으나,

그건 어른들의 관점이고, 어쨌든 이 시대를 처음 접하는 아이에게는 더없이 신선한 자극이며 정보였다.

특히 아이의 눈높이에 맞는 리얼한 표정들의 등장인물 삽화와 말풍선 효과는 내용을 다소 지루하지 않게 하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카이사르가 자신을 잡아둔 해적들을 향해 큰 소리 치는 장면..

'내 몸값이 그것밖에 안 된단 말이냐?' '그럼 얼마?' '인질이 아니라 두목같네.'

마치 만화처럼 이들의 대화가 말풍선으로 만들어져 있다.

설명만 있는 것보다 훨씬 더 아이들의 흥미를 끌 수 있는 일례.

 

 

 

 

그리고 놓칠 수 없는 깨알같은 매력..

책의 맨 앞장.. 책의 표지를 넘기면 제일 먼저 나오는 타임라인.

고대부터 현대까지 중에 이 책에 해당하는 부분이 어디인지 가리키고 있다.

이 부분을 보면서 어느 시대를 볼 것인지 고르기 좋을 듯 하다.

 

 

 

 

두 번째 책은 부록 중 하나인 '미리 보는 교과서 속 세계사'이다.

책을 넘겨보면 한 장 한 장 참으로 정성스럽게 꾸며놓았다.

구석구석 명화와 조각작품, 삽화 등 세계에서 일어난 여러 사건들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재미난 구성들이 정말 매력적이다. 이건 제목을 바꿔야 한다. 우리가 배웠던 세계사는 이렇게 재미있게 구성되어 있지 않았잖아..!!^^;; 그러니까 '교과서'를 빼야..ㅎㅎ

 

 

 

 

 

 

 

혜린이가 제일 마음에 들어했던 한국사와의 연계 부분..!ㅎㅎ

이미 한국사에는 제대로 빠져있어서 그런지 세계의 모든 역사가 연결되어 있다는 말에 얼른 다른 한국사 책들을 가지고 와서 틈틈히 세계의 역사와 연결된 부분들을 찾아서 엄마한테 보여준다..-_-;;

 

 



 

 

혜린맘이 제일 마음에 들어하는 구성은 바로 이런 명화의 등장으로 이해를 돕는 부분..

그런데 아래에 있는 '흑사병의 공포'라는 제목의 그림은 작가가 나와 있지 않아 아쉬웠다. 검색해도 찾을 수 없었다..흑..혹시 이게 제목이 아닌가.. 작자미상인가.. 검색하다 보니 흑사병에 대해 그린 명화가 생각보다 꽤 많던데.. 그 중에 작가가 뚜렷한 그림들도 많은데 왜 굳이 이 그림을 넣었는지..큰 건 아니지만 괜히 아쉽다.

 

 

 

 

마지막으로 책 읽는 린양의 모습~ 집중하는 그녀가 아름답다~!^^

기다려라, 엄마가 곧 사줄게.. 흑..ㅜㅜ

 

 

 

***** 세계사는 일단 역사를 좀 접하고 역사가 무엇인지 조금이나마 알게된 후 접하게 하면 더 좋을 것 같다.

혜린양의 경우, 한국사를 다 꿰고 있는 정도에 평소 명화도 많이 접한 상태이다.

박물관은 한번 가면 기본 세 시간은 보는 정도.. 너무 성급하게 들이기 보다는 역사라는 특징에 맞게 다양한 문화를 먼저 접하게 한 후 세계사를 보여주자. 지루한 암기과목으로 인식하지 않고 좀 더 설레는 태도로 세계를 바라볼 수 있게...

 

 

Posted by 풀빛소녀

푸름이 닷컴에서 그동안 구매한 도서 중 가장 두 아이가 동시에 사랑한 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가격대비 (정말 착한 가격 48,000원!!) 알이 꽉찬 이 녀석들은 책이 들어온 순간부터 지금까지 우리 딸들의 소중한 친구들이다.

 

 

자기만의 케이스가 있어서 이 박스를 통째로 들고 이동이 가능해서 좋다.

 특히 자기전 책장에 있는 걸 통째로 내려서 잠자리에도 가져가기 참 좋다.

 늘 함께 이동하게 되는 특성상, 주로 한번 꺼내면 한꺼번에 다 보게 된다.;

 

 

 

총 3단계로 구성되어 있는데, 요녀석들은 그 중 1단계..

어른 손바닥만한 크기로 우리 둘째가 한번에 여러권씩 들고다니며 본다..

전체 보드지도 되어 있어서 영아가 보기에도 위험하지 않고,

특정한 배경없이 비누(Binoo)의 다양한 모습들이 강조되어 있다.

우리 둘째는 자기와 동일시 하는 듯 늘 비누의 표정이나 행동을 따라하며 본다.^^;; 엄청 귀엽다..ㅎ

 

 

 

2단계..

비누의 친구 투피(Toopy)의 등장~!

비누와 투피가 함께 놀이하고 생활하는 이야기..

글밥도 적당하고 둘째 아이에게 읽어주기에도 큰 무리가 없다.

둘이 노는 모습이 정말 재밌다. 우리 딸들이 노는 모습고도 흡사..ㅎㅎ

 

 

 

3단계..

 

글밥이 좀 있는데도 의외로 이 단계들도 자주 읽어달라고 들고 온다.

명작동화나 서양문화를 함께 엿볼 수 있다.

상상력도 많이 자극되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들이 수록되어 있다.

제일 밑에 있는 가이드북은 해석과 주요어휘 외에도 엄마와 함께 놀이를 할 수 있는 '연극놀이' 가 실려있다.

대본과, 준비물 등.. 사실 이런 거 없이도 너무 많이 해서 탈이지만,, 엄마에겐 꽤 도움되는 내용들..

가이드 북 두 권 외에 마지막 구성은 바로 혜린맘이 너무도 좋아라 하는 CD ~!!

1,2단계는 노래와 챈트가 포함이고, 3단계는 리딩만이다. 반복해서 듣게 되는 묘한 중독성 있는 멋진 구성~!!!

혜린 유치원 가고 나서 혜나와 함께 참으로 자주 틀어놓고 춤추는 CD~!!^^ 들으면서 아마도 내용도 생각하겠지?^^;;

 

 

푸름이 닷컴에서 요즘에는 이렇게 스티커를 사은품으로 준다고 한다.

혜린맘은 구매한 지 좀 오래되어서 이런 이벤트는 없었지만,

지난번 유교전 부스에서 마지막 하나 남은 거 얻어옴..^^;;

이렇게 창문에 붙여놓고 그림도 그리고, 너무 좋아라 한다.

이사갈 때 꼭 다 떼서 가자고 하여 엄마에게 새로운 미션이 생겼다..

아.. 저거 어떻게 다 떼나...ㅜㅜ

 

 

헤어스탈이 좀 자유분방한..;;; 우리 둘째 혜나씨..

딱 맞다 사이즈..ㅎㅎ

 

 

*****

 

'투피와 비누'는 캐나다에서 티비에서 상영되었던 만화라고 한다. 유튜브에 검색하면 다양한 동영상들이 나온다. 화질은 좀 떨어지지만 책에 있는 내용이 아닌 또 다른 내용들로 아이들이 좋아하는 캐릭터를 만나면 그만큼 즐거움을 더하는 듯 하다. 책 먼저 접해주고, 이런 동영상도 검색해서 보여주면 좋을 듯!!^^

 

 

Posted by 풀빛소녀

 

 

평소 혜린아기랑 자주 이용하던 어린이 도서관에서 '북스타트'에 대한 소개를 접하게 되었다.

북스타트란 36개월 미만 아가에게 평생 한번 책꾸러미 선물을 준다는 것.

지자체에서 하는 행사지만, 강서구가 하고 있다면 다른 구는 이미 벌써 많이들 진행되고 있지 않을까 한다. (아가에게 정말 별 혜택 없는 강서구..-_-;;)

지역주민임을 증명하는 주민등록등본 하나 들고 가서 받아온 선물 꾸러미..

책 2권 + 크레파스 + 가방 + 엄마 아빠를 위한 가이드 북

아주 푸짐하지는 않지만 꽤 의미있는 선물!!^^

 

 

 

 

크레파스 뜯고싶어효~~

Posted by 풀빛소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