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름이 닷컴에서 그동안 구매한 도서 중 가장 두 아이가 동시에 사랑한 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가격대비 (정말 착한 가격 48,000원!!) 알이 꽉찬 이 녀석들은 책이 들어온 순간부터 지금까지 우리 딸들의 소중한 친구들이다.

 

 

자기만의 케이스가 있어서 이 박스를 통째로 들고 이동이 가능해서 좋다.

 특히 자기전 책장에 있는 걸 통째로 내려서 잠자리에도 가져가기 참 좋다.

 늘 함께 이동하게 되는 특성상, 주로 한번 꺼내면 한꺼번에 다 보게 된다.;

 

 

 

총 3단계로 구성되어 있는데, 요녀석들은 그 중 1단계..

어른 손바닥만한 크기로 우리 둘째가 한번에 여러권씩 들고다니며 본다..

전체 보드지도 되어 있어서 영아가 보기에도 위험하지 않고,

특정한 배경없이 비누(Binoo)의 다양한 모습들이 강조되어 있다.

우리 둘째는 자기와 동일시 하는 듯 늘 비누의 표정이나 행동을 따라하며 본다.^^;; 엄청 귀엽다..ㅎ

 

 

 

2단계..

비누의 친구 투피(Toopy)의 등장~!

비누와 투피가 함께 놀이하고 생활하는 이야기..

글밥도 적당하고 둘째 아이에게 읽어주기에도 큰 무리가 없다.

둘이 노는 모습이 정말 재밌다. 우리 딸들이 노는 모습고도 흡사..ㅎㅎ

 

 

 

3단계..

 

글밥이 좀 있는데도 의외로 이 단계들도 자주 읽어달라고 들고 온다.

명작동화나 서양문화를 함께 엿볼 수 있다.

상상력도 많이 자극되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들이 수록되어 있다.

제일 밑에 있는 가이드북은 해석과 주요어휘 외에도 엄마와 함께 놀이를 할 수 있는 '연극놀이' 가 실려있다.

대본과, 준비물 등.. 사실 이런 거 없이도 너무 많이 해서 탈이지만,, 엄마에겐 꽤 도움되는 내용들..

가이드 북 두 권 외에 마지막 구성은 바로 혜린맘이 너무도 좋아라 하는 CD ~!!

1,2단계는 노래와 챈트가 포함이고, 3단계는 리딩만이다. 반복해서 듣게 되는 묘한 중독성 있는 멋진 구성~!!!

혜린 유치원 가고 나서 혜나와 함께 참으로 자주 틀어놓고 춤추는 CD~!!^^ 들으면서 아마도 내용도 생각하겠지?^^;;

 

 

푸름이 닷컴에서 요즘에는 이렇게 스티커를 사은품으로 준다고 한다.

혜린맘은 구매한 지 좀 오래되어서 이런 이벤트는 없었지만,

지난번 유교전 부스에서 마지막 하나 남은 거 얻어옴..^^;;

이렇게 창문에 붙여놓고 그림도 그리고, 너무 좋아라 한다.

이사갈 때 꼭 다 떼서 가자고 하여 엄마에게 새로운 미션이 생겼다..

아.. 저거 어떻게 다 떼나...ㅜㅜ

 

 

헤어스탈이 좀 자유분방한..;;; 우리 둘째 혜나씨..

딱 맞다 사이즈..ㅎㅎ

 

 

*****

 

'투피와 비누'는 캐나다에서 티비에서 상영되었던 만화라고 한다. 유튜브에 검색하면 다양한 동영상들이 나온다. 화질은 좀 떨어지지만 책에 있는 내용이 아닌 또 다른 내용들로 아이들이 좋아하는 캐릭터를 만나면 그만큼 즐거움을 더하는 듯 하다. 책 먼저 접해주고, 이런 동영상도 검색해서 보여주면 좋을 듯!!^^

 

 

Posted by 풀빛소녀

 

 

바바파파 가족에게는 늘 미션이 주어진다.

위험에 처한 동물들을 구출하기도 하고,

숨겨진 문화재를 찾아내기도 하고,

뜻대로 되지 않아 속상해하는 다른 가족들이나 사람들을 위해 대책을 강구하는 일을 하기도 한다.

 

이러한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바바파파 가족이 하는 일은?.. 바로 변신~!! 마치 알록달록한 밀가루 반죽같이 생긴 바바파파 가족은 자유자재로 변신한다. 동물을 좋아하는 바바주는 동물만 만나면 똑같은 모습으로 변신해서 인사를 나누고, 커다란 틀이 필요하면 가장 덩치가 큰 바바파파가 그 역할을 한다. 변신만 하면 이들을 모든 미션을 완수할 수 있다. 참 희안하면서도 논리가 있는 내용들. 자연의 소중함, 사회성, 가족애.. 등등 유아기때 탄탄하게 자리잡아야 하는 많은 가치들을 바바파파 가족은 온 몸으로 가르쳐준다.

 

 

왠지 서커스와 너무도 잘 어울리는 바바가족의 모습..

 

모든 책의 첫 페이지에는 바바가족이 모두 등장한다. 혜린양은 꼭 이 페이지를 읽어야 한단다..-_-;

 

서커스단이 지나가는 모습을 보고 너무도 좋아서 달려가는 아이들. 하지만 마을이 작아서 공연을 할 수 없다는 말에 아이들은 실망한다.

 

그러자, 우리의 바바가족은 아이들을 위해 서커스 공연을 준비~ 먼저 코끼리와 악단으로 변신하여 퍼레이드~

 

놀이기구로 변신하기도 하고 묘기를 보여주기도..

 

커다란 놀이기구도 문제없고~

 

이번엔 공연준비.. 이 장면이 마음에 드는 건,, 바쁘게 움직이는 무대 뒤의 모습과 관객이 얼마나 왔는지 슬쩍 훔쳐보는 바바주(까만 털복숭이)의 모습, 그리고 그 모습을 엿보게 되는 꼬마아이까지.. 생생한 공연장의 모습이 들어있어서다..

 

공주와 용과 왕자의 이야기..ㅎㅎ

 

공연이 끝나고 가장무도회로 오늘의 서커스 공연 끝~ 임무 완성~^^

바바파파 책이 집에 들어오고 나서는 집안 곳곳에 바바파파 책들이다. 그만큼 어딜가나 들고 다니고 어디서나 들고 보게 되는 책.. 큰 책 몇 권은 만화책 같은 편집이어서 꺼려하는 엄마들도 있지만, 어디까지나 혜린이에게는 그냥 그림책의 다른 표현일뿐.. 책을 잘 보는 아이에게는 그런 편집이 크게 나쁘게 작용하지는 않을 듯 하다.

 

바바파파는 단순한 창작이 아니다. 그럼 생활동화인가? 자연관찰? 과학?...

정말 여러가지 분야를 쬐끔씩 다루고 있지만 큰 틀은 바로 '문제해결력 향상' 이다.

어떤 사건에 부딪쳤을 때 그걸 해결하기 위해 바바가족들은 따뜻한 마음을 바탕으로 한 변신으로 모든 임무를 완수한다. 행복한 결말에 도달하기까지의 문제분석 및 해결 과정은 아이들에게 흥미진진함과 동시에 논리를 심어준다.

 

물론 다소 말도 안되는 변신만 가지고 문제를 해결하는 것처럼 보일 때도 많지만, 가장 중요한 건 다른 이를 배려하는 마음,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고 사건을 바라본다는 것.. 이것만으로도 우리 아이들에게는 꼭 필요한 친구들이 아닌가 싶다. 특히 평소 책을 잘 안읽는 아이들에게는 베스트 추천 도서가 될 듯하다. 바바가족의 중독성은 '책은 재밌는 것'이라는 상식을 전해줄테니까..^^

 

 

Posted by 풀빛소녀

옆 집에 새로 이사온 가족이 있다.
이사오면서부터 책을 한 가득(눈 대중으로도 전집으로 대여섯 질은 되어 보이는) 밖에 내놓고, 짐 정리를 하고 있다.
책을 상당히 많이 읽나보다.. 하기에는 한참을 책을 들여놓지 않는다.
알고보니, 아이가 이제 초등학생이 되면서 유아 때 읽었던 책을 처분하기 위해 밖에 꺼내놓은 거라고 한다.
안타깝게도 이 사실을 나중에 알게 되어서, 눈이 휘둥그레해질만큼 많았던 이 책들은 다른 집으로 가게 되었다.(ㅜㅜ)
암튼, 이 집이 이사온 후로 소중한 책들을 놓쳤다는 안타까움에 괜히 더 처분하실 책 없나 하고 오며가며 괜히 한번씩
그 집을 쳐다보곤 하는 나를 발견했드랬다.

비오는 아침 조심스레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다.
너무 조용히 불러서 나를 부르는 소리인지 감기 오지 않아 잠시 머뭇거리는 데 또 한번 분명한 소리가 들렸다.
"혜린이 엄마 계세요~" 바로 새로 이사온 집 아주머니셨다.
그 아주머니는 이사오고 인사 한번 제대로 못했다며, 공사소리도 미안했다며 조심스레 책을 한 권 내미셨다.

[##_'1C|cfile10.uf@143A623A4E04812638E69E.JPG|width="628"_##] -낮은산' height=429>


혹시 혜린이 이 책 있나요?.. 하며 조심스레 내민 이 책,,
본인이 아이에게 읽어주면서 너무 좋아했던 책이라, 떡돌리는 것 보다는 책 한권 선물하는 게 나을 것 같아 사놓으셨다고 한다. 혜린맘은 사실 이 대목에서 완전 감동했다..ㅜㅜ 이사와서 아이에게 책 읽어주라며 좋은 책을 추천해서 선물하는 이런 사람이 있다뉘~!!!!

너무 기쁜 마음으로 받아들고선 아이와 한장 한장 넘기는데,,
결론만 얘기하면 난 펑펑 울었다..ㅜㅜㅜㅜㅜㅜ

산불이 났다..
엄마 까투리와 꿩 병아리 아홉마리는 이리 저리 피해보지만
불길이 너무 거세져서 도저히 피할 수 없는 막다른 길에 이르게 된다.
엄마 까투리는 바람에 날려 불어오는 불을 피해 본능적으로 날개짓하며 날아올랐지만,
새끼들을 보고 다시 눈물지으며 불구덩이가 된 산 속으로 내려온다..
그리고 자신의 날개 속에 새끼 아홉마리를 품고 뜨거운 불길을 참으며 숨을 거둔다.
산불이 꺼지고 앙상해진 나무들만 남은 산에
시꺼멓게 탄 엄마 까투리 속에서는 아홉마리 꿩 병아리들이 무사히 살았고,
엄마 까투리의 몸이 완전히 으스러져서 사라질 때까지 아홉마리는 늘 함께 붙어 다니며
밤에는 엄마 까투리에게 와서 잠을 잤다는 이야기..

눈물이 펑펑 쏟아졌던 이유는..
'엄마의 위대한 사랑'이 아니다.
그건 너무 평범하잖아..
뜨거운 불길이 살에 닿자, 나도 모르게 혼자 파르르 날아올랐다가
뒤 돌아보니 새끼들이 있어서 다시 불길 속으로 내려오는 그 모습..
그렇게 두번이나 반복했던 그 모습..
도망치고 싶은데, 너무 힘들어서 다 버려두고 숨고 싶은데
차마 그럴 수 없어서 다시금 되돌아오는 엄마의 너무도 인간적인 나약함..
거기에 난 눈물바다가 될 수 밖에 없었다..

엄마는 다들 그냥 엄마가 되는 건줄 아는 사람이 많다.
아기 낳고 키우다 보면 누구나 위대한 사랑이 생겨나는 줄 안다.
하지만 엄마 또한 인간이기에
하루에도 수십번씩 자신 안에 있는 나약함과 싸울 수 밖에 없다.
때로는 다중인격자들 처럼 인자한 부처에서 사악한 마녀까지 다양한 변태를 거듭할 뿐이다.
그 변화 속에서 단단하게 다져진 사람만이 비로소 '엄마'가 된다.

비록 나 지금 대단한 스토리를 만들만큼 위대한 엄마라고 떵떵거리지 못하지만,
결국에는 내 자식들에게 위대한 엄마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게 될 그 과정 속에 있음을 알고
믿어야 한다.
나 오늘도 육아에 힘들었다. 하지만 한걸음 더 위대한 사랑에 다가갔다고...



'엄마 까투리' 바로 구매하실 분 위에 책 그림 클릭~!

Posted by 풀빛소녀
이전버튼 1 2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