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선생님께서 오시자마자 혜린아기에게 게임을 하자고 하셨다.
'다중지능 레벨1'에 있는 게임 중 동물 게임 하나였는데, 동물의 일부분만 보고서 무슨동물인지 맞추는 것~
친숙한 동물들과 재미난 게임을 통해 부분과 전체에 대해 충분히 익힌 후,
9은물들의 다양한 모양을 가지고 스케치북에서 미술놀이로 연결~



요렇게 다양한 모양을 만들어서 테입으로 고정을 하고는,
앞에 한 장을 넘겨서 색연필로 쓱싹쓱싹~
만들면서도 무슨 모양, 무슨 모양.. 하면서 선생님과 interaction을 많이 하고,
색칠을 하면서 또 다시 새롭게 탄생하는 모양들에 대해 토론(?)을 한다.ㅎㅎㅎㅎ



다양한 색칠공부가 끝나고,

직육면체들을 꺼내어 직육면체가 가지고 있는 세 가지 면들을 서로 부딪쳐보게 해서
각기 면끼리 부딪쳐서 나는 다양한 소리들을 접하고,
직육면체의 가장 긴 부분을 연결하면 엄청 길어진다는 걸 익힘.
자연스레 길다란 것은 뭐가 생각이 날까..
기차, 기린... 등등이 있겠지만, 동물을 사랑하시는 혜린아기는 '기린'을 떠올렸고,
선생님은 혜린아기의 상상력에 따라 기린을 함께 만드심~



기린 뿔과 꼬리도 만들고, 나중에 엄마하고는 10은물로 기린의 무늬도 만들었다는~^^

다음 시간에 만든 토끼~ 요것도 그림그리기랑 연관이 되는 작업인 듯..^^



항상 느끼는 거지만,,
프뢰벨 은물수업은 할 때마다 감동이다..
물론 선생님을 잘 만난 것이 가장 크겠지만,
혜린아기의 무한한 가능성을 하나 둘 드러내어 주어서
엄마도 몰랐던 아기의 잠재력을 보다 더 새로이 알게 되는 소중한 시간이다.

둘째가 태어나면 아무래도 집이 너무 좁은 것 같아서 넓은 집으로 이사를 갈 궁리를 하던 참인데,
은물수업 선생님이 바뀌게 되는 것이 가장 아쉬울 것 같다..ㅎㅎ

Posted by 풀빛소녀
우리 아가 너무 깔끔쟁이다. 엄마가 그닥 깔끔한 편은 아닌데, 아빠를 닮아 그런지 옷에 뭐 묻거나 손에 뭐가 묻거나 하면 얼른 닦아달라고 엄마를 찾는다. 심지어는 잘 모르는 사람이 이쁘다고 볼을 만지고 가도 볼에 뭐 묻었다며 짜증을 내기도 한다..-_-

그런데도 놀이를 할 때 보면 또 그런것 같지도 않다. 집에서 엄마랑 물감놀이를 하거나 컬러도우를 이용해 사물을 만들 때에는 뭐가 묻는 걸 크게 게의치 않기도 한다. 즉... 본인이 흥미가 있는 경우에는 게의치 않는 게 아닐까 싶기도 하다..

암튼, 요미요미는 이러한 혜린아기의 성향도 좀 바꿔주고, 다른 친구들과 잘 어울려서 노는 법도 익히게 하기 위해 등록했드랬다. 엄마의 성향상, 동네 아줌마들과 잘 어울리거나 하지 않아 또래 친구가 별로 없는 터라, 문화센터 같은 데에 가서도 잘 적응을 못하곤 했던 혜린이를 보면 영 마음이 안좋았었다.

갑자기 많은 친구들이 있는 곳은 좀 그렇고, 그래도 요미요미는 최대 3명이라 그나마 서서히 적응기를 갖는 데에는 적합한 기회인 것 같다.

수업시간에 엄마가 같이 들어가긴 하지만 사진은 원장님이 들어오셔서 다 찍어주신다. 하지만 아무래도 아기 엄마보다는 내 아기의 이쁜 점을 잘 찍어내 주지 못하시는 관계로 앞으로 내가 틈틈히 찍어야겠다는 생각이..ㅋㅋ



사진 속에서도,,
나는 늘 혜린아기 옆에 붙어있다..-_-
신문 눈사람을 끌어안고 엄마 무릎에 앉아서 겨우 한 컷 찍고,,
습자지 속에 내가 일부러 집어넣어서 또 경 한 컷..ㅎㅎㅎㅎ
그나마 앉아서 하는 스티커 작업과 그리기 작업에서는 혼자 좀 집중하긴 했다.
여전히 나는 옆에 있었지만..

너무 급하게 생각지 않으련다..
강요할 생각도 없다..
아이가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선에서 다양한 환경에 노출을 시켜준다는 생각만 변치않으련다..^^

Posted by 풀빛소녀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