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마메모가 오던 날,,

지난번 서평으로 우리집에 페이퍼북으로 있던 마메모책 두 권(Hot Air Ballon, Candy)을 너무도 사랑해주시던 우리 둘째 혜나가 혜린양보다 더 뜨겁게 반겼다..마치 오래된 친구를 만난 양, 끊임없이 책을 집어오며 읽어달라고 무릎에 털썩털썩 앉던 그 날의 헤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

 

일단 푸짐한 구성 중에서 혜나가 유독 좋아했던 건, (물론 엄마가 먼저 제시해준 것도 있지만..;;) 바로 Pre-step 에 해당하는 책들.. 한 마디로 본인이 좀 아는 내용들..ㅎ

 

 

자칫, 이 부분은 흔해빠진 다른 국산 영어전집이랑 너무 차별성이 없이 구색만 갖춘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원래 기존 마메모에는 없던 구성이니까..

하지만 어차피 수요자 중심으로 가야 상업성도 있는 법이고,

또한 이 구성으로 인해 큰 아이랑 작은 아이가 함께 누릴 수 있으니 두 아이의 엄마로써는 너무 좋다.

한 아이라도 어릴 때부터 오랫동안 소장할 수 있어서 좋고..

 

그리고 소재는 물론 흔하지만 내용은 마메모답게 독특한 색깔을 고수한다.

당장 Actions 라는 책만 봐도 그러하다.

걷고, 뛰고 하는 행동을 알려주는 데에 마메모가 저렇게 갑자기 커져있잖아..

혜나는 저거 들고오면서 항상 '하아~~' 하며 숨넘어가는 소리를 낸다. 너무 커졌다는 말이지..^^;;

사실 작은 아이랑 집에서 하는 대화에 이 구성들에 나오는 단어들은 참 많이도 쓰인다. 암..

 

 

 

단어가 그렇다면, 문장을 활용하는 건 또 어떤가.

뉴마메모는 각 단계별로 책들이 Talking 과 Storytelling 으로 구분되어 있다.

처음에는 차이점을 잘 몰랐는데, 읽어주다 보니, Talking은 보다 더 생활영어가 많이 등장함을 알 수 있다.

생활 속에서 자주 이루어지는 말들이다 보니, 다소 생략된 구문도 있고, Hey 등의 부르는 말이나 Yeah 등의 감정표현 용어들도 자주 등장한다.

 

좀 더 편안하게 읽어줄 수 있고, 생활 속에서 활용할 수 있는 구문도 제법 많다.

앞서 언급했듯이 가족이 등장하는 장면도 많으니 조금만 부지런하게 읽어주다 보면 아무리 영어꽝 엄마일지라도 아이랑 영어대화 한 두개쯤은 구사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

 

 

 

여섯살짜리 언니가 워크북을 좋아한다면, 4세 둘째는 책 뒷면에 있는 악보집을 꽤 자주 활용한다.

이 악보는 세이펜으로 어느 부분을 찍어도 노래가 나온다.

악보가 있으니 피아노 쬐끔 배웠다는 엄마는 피아노로 쳐주기도 했다는..^^V

 

 

 

마지막으로 우리 둘째 혜나양이 완벽하게 몰입된 구성은 단연 DVD..!!^^;;

저 푸짐한 구성을 보라~ 정말 하나하나 너무도 정성스럽다.. 왼쪽 라인은 모두 오디오CD, 그리고 나머지는 모두 DVD.. 

오른쪽에 자세히 보면 '코칭영상'이라고 있는데 엄마들은 마메모를 받으면 일단 미루지 말고 시간내서 꼭 한번 보라고 권하고 싶다. 마메모의 소개와 함께 활용할 수 있는 요령을 잘 설명해준다.

 

 

 

일단 DVD를 켜면 나오는 메인메뉴..

어느날부턴가 혜나가 아침에 눈뜨면 자꾸만 '캔디, 캔디' 한다.

왜 아침부터 사탕인가 하면서 하나 꺼내줘보니, 그게 아니라 '마메모 캔디' 란다. DVD를 틀어달라는 말.;;

다 끝나고 나면 어김없이 '마메모 모래놀이!' 한다. 그건 그 옆에 있는 'The Beach'..-_-;;

지금 헤나는 단계에 상관없이 모든 마메모 DVD를 좋아한다.

특히 상상버전 볼 때는 혼자 소리도 지르고, 키득거리며 너무 좋아한다..

키득거리는 순간을 자꾸만 놓쳐서 동영상에 담지 못해서 아쉽다..;;

 

 

 

언니가 다른 애니메이션을 보는동안, 자신은 무조건 마메모를 보겠노라며 휴대용 DVD 플레이어를 꺼내어 식탁에서 관람 중이시다.. 이 상태로 DVD 한장을 다 본다.. 정말 신기~!! 더 신기한 건, 자꾸만 영어로 몇마디씩 한다..^^;; 혀짧은 소리로 Mommy look at me~ 하는 거 들으면 너무 신기하고 귀엽다.. ㅎㅎ

 

***

뒤늦게 사준것이 후회된다면 후회되는 뉴마메모..

큰 아이 작은 아이 할 것 없이 푸짐하게 차려진 상에 앉아서 배부르게 먹는 모습을 보면 엄마는 보기만 해도 배부르다. 한 2주간 거실 바닥에서 제 자리를 못찾고 아이들에게 실컷 노출된 마메모는 이제 바구니에 이쁘게 자리잡고 있다. 아직도 큰 아이는 세이펜보다는 엄마가 읽어주는 걸 좋아라 하지만, 점점 더 익숙해지리라 믿는다. 그리고 영어실력을 떠나서 마메모처럼 무한한 상상력의 세계로의 항해를 즐길 줄 아는 아이들로 컸으면 하는 바램이다..^^

 

 

 

 

Posted by 풀빛소녀

최근 출판사가 다시 바뀌면서 또다시 서평이벤트가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는 '마메모'..

혜린이가 5살때던가.. 뉴마메모가 되기 전 버전으로 서평 이벤트에 한번 참여한 적이 있었다. 아이는 그 때부터 이 전집을 갖고 싶다 하였지만, 중독성 강한 요상한(엄마 기준에서..;;) 음악이 거슬렸고, 너무도 엉뚱한 내용 또한 거부감이 들었던 터라, 계속 미루고 미루고 하던 중이었다.

 

그런데 이번에 디즈니리딩클럽과 함께 뉴마메모를 또 다시 서평하는 기회가 생겼다. 물론 서평에 당첨될 줄 모르고, 약 2주전쯤 전집을 들였기에, 샘플로 받은 책 외에 전집을 들인 소감을 적는 편이 더 낫다는 판단이 들었다.

 

일단, 서평 이벤트가 난무하다보니, 구성이나 아이들의 호감도에 대해서는 너무도 잘 알려져 있다. 나 또한 블로거들의 서평들을 보고 마치 내가 책을 가지고 있는 양, 마메모 하우스도 괜히 검색해보는 등, 친밀해지기 시작했다.

 

집안의 복잡한 일들을 핑계로 4개월 정도.. 혜린양에게 책 선물을 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 미안해서 혜린이가 그토록 바라던 뉴마메모를 들이기로 결심했다. 주문하고 바로 다음날 책이 도착했다.

소문난 잔치가 먹을 거 없다 했던가.. 마치 이 말에 콧방귀라도 뀌듯 뉴마메모는 새 옷을 갈아입고 멋지고 푸짐하게 우리 아이들에게 잔치상을 내주는 듯 했다.

 

 

 

일단 이렇게 쭈~욱 늘어놓는다. 혜린맘이 책을 사면 하는 의례적 행위..^^::

이렇게 펼쳐놓고 나면 점점 더 구성품들이 거실을 장악한다. 그러면서 밟히는대로(?) 하나씩 읽고 놀다보면 전체를 다 보게 된다. 그 때 책장에 자리를 잡고 들어갈 수 있는 자격이 생기는 새 식구들~

 

참 푸짐하다.. 서평들에서 본대로 가지각색의 다양한 구성품이 다 왔다. 키보드, 휴대용 교구, 플래쉬카드, 노래방, 워크북, 다양한 레벨의 책, 엄청난 양의 DVD 및 CD들.. 보기만 해도 배부르다..

 

 

 

혜린아기가 좋아라 하는 워크북들이다.. 양이 너무 많아서일까 일단 관심이 없다..;; 이건 천천히 하고 싶다 한다. 너무 볼게 많으니, 플래쉬 카드랑 키보드를 먼저 잡고 논다.

 

 

 

휴대용 키보드를 목에 걸고 영어 스펠링이 나와있는 책들을 하나씩 가져와서 찍어본다. 아직 통문자로 단어를 읽는 수준이라, 각 단어의 스펠링 순서에는 취약하다.. 'WHTA?' 책을 가져오더니 그대로 찍고 발음 들어보며 신기해하는 린양~ 이거 외에도 플래쉬 카드에 있는 단어랑, 다른 책들, 그리고 자신의 이름;;;, 캐릭터들의 이름들을 하나하나 눌러본다. 세이펜에 관심없던 혜린양이 이토록 세이펜을 목에 걸고 활동을 하게 될 줄이야.. 엄마로서는 감동. 그리고 안심.. 곧 셋째가 태어나고 엄마가 지금보다 더 못읽어주는데 세이펜과 친해져야하는데 계속 걱정만 했었드랬다..다행이다.. 마메모 덕에 세이펜과 친해져서..ㅜㅜ

 

 

얼마나 다양한 이야기가 많은지 대충 스텝3(린양이 좋아하는)에서 몇가지만 찍어보았다. 제목만 봐도 알 수 있듯이 상상을 초월한다. 아이들의 기준으로는 상상력을 마구 자극해준다고 표현하는 게 맞겠지?^^ 사진 하나에 모든 내용을 담을 수 없기에 STEP만 몇개 찍은거고, 다른 단계들에서도 캔디공장에 가서 직접 캔디가 되어 본다던가, TV속으로 들어가서 외계인과 싸운다던가 하는 등의 상상의 세계가 마구마구 펼쳐져서 이 책들을 접하는 아이들은 시종일관 킥킥댄다.

 

 

 

특히, 주목할 점 중에 하나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가 많다는 점이다. 마메모는 사랑을 듬뿍 받고 자라는 우리 아이들의 모습과 닮아있다. 아빠와 엄마의 사이 또한 너무 좋다. 곧 동생도 태어나고 마메모는 성장한다. 혜린양 또래의 아이들의 본인과 마메모의 닮은 점에서 또 한번 감정이입을 하게 된다.

 

***

구성이나 내용 면에서 6세 아이에게 너무도 잘 맞는 전집이다. 프리스텝은 다소 지루할 수 있는 소재들이지만, 비교적 재미나게 꾸며놓아서 혜린양도 한번쯤은 잘 본다. 엄마가 바쁠때는 동생한테 읽어주기도 하고..^^ 프리스텝을 제외한 다른 모든 단계에 나오는 다양한 상황들은 아이로 하여금 책속에 빠져들어 마메모와 상상의 항해를 즐기는 데에 큰 공헌을 한다. 마메모와의 여행을 하는 동안 혜린양은 또 한번의 영어성장을 하리라 기대해본다.

 

 

Posted by 풀빛소녀

 

앞서 얘기한 대로, '디즈니 리딩클럽'은 책을 통한 캐릭터 및 내용이해는 흥미진진하고 아이들의 영어에 대한 흥미도를 높이기에는 충분하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함께온 DVD에 대한 소개해볼까 한다.

 

 

 

샘플로 받은 DVD의 메인화면이다. 왼쪽에서부터 레벨 1, 2, 3 인 듯 하다. 토이스토리는 책으로 받지 않은 것이지만 글밥이나 문장의 구조가 가장 상위 레벨로 보인다. DVD에서 이야기를 하나 더 보니 왠지 보너스 받은 느낌..^^

 

 

 

각 스토리의 아래 항목에는 총 네 가지의 플레이기능이 있다. 먼저 Storytelling(Chant)은 레벨 1의 경우 경쾌한 음악을 바탕으로 스토리를 읽어준다. 처음에는 Song파트인줄 알았는데 이것도 챈트였다.. 아무튼 레벨 1을 제외한 다른 레벨들에 해당하는 이야기는 그냥 성우가 Reading해준다. Shadow Reading은 노래방에서 노래가사가 박자에 따라 색깔이 바뀌듯이 글자의 변화를 보며 따라읽어보는 타임. Echo reading은 말 그대로 따라읽기, 마지막으로 Independent Reading은 아무 소리도 나지않고 오로지 화면의 글자만 천천히 색깔이 바뀌고 아이가 처음부터 끝까지 혼자서 읽어보는 타임이다.

 

 

 

 

사실 DVD라 함은, 책의 내용이 담긴 영상물을 기대하기 쉽다. 나 또한 디즈니 영상물을 어떻게 제작했을까. 로열티가 많이 들었을텐데.^^:; 자체제작을 하기는 쉽지 않았을테고.. 여러가지 궁금증에 휩싸였었다.

 

막상 받아보고 느낀 점! 우리가 흔히 아는 디즈니 동영상을 기대하면 오산이라는 것!!

디즈니 리딩클럽의 DVD는 오로지 'Reading'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보면 된다. 아이들에게 보여주기 전에도 이 DVD는 영화가 아니라 우리가 방금 읽은 책을 잘 읽을 수 있게 도와주는 영상물이라고 설명을 해두고 틀어주는 게 좋을 듯 하다. 평소 디즈니 영상물에 많이 접해있던 혜린어린이는 이 DVD를 보고 적지 않아 실망하는 모습이 역력했기 때문이다.

 

 

혜나(4세)는 이런 영상물도 신기한지 제법 하나씩 따라해보며 보긴 했으나, 나중에 혼자서 읽기 파트에서는 소리가 안난다며 울상이 되었다.ㅎㅎ 혹시 이 DVD로 인해 책을 지루해할까봐 발음이나 읽는 속도 등의 감각을 익히라는 의미로 집에 있는 오디오 플레이어로 틀어주었다. 물론 이 때도 혜나는 잘 듣다가 혼자 읽기 파트에서 또 소리가 안난다며 다 끝났다며 나를 찾긴 했지만..^^;;

 

 

 

 

통문자로 읽기가 조금씩 되고 있는 혜린양은 그래도 엄마와의 수업(?) 후에 스스로 읽으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너무 대견했다. 나중에 이거 전집 들이면 혜린양이 좋아하는 각종 공주 시리즈들을 보면서 지금보다 더 읽기에 몰입하겠지 싶은게 벌써부터 설렌다.^^;; 사실 아직도 도서관에만 가면 Fun to read 읽어달라하고, 자꾸만 사달라고 하는데 요녀석을 보고는 잠시 주춤한다. 세이펜이 적용되고, 다양한 교구들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기 때문일 터..

 

참으로 기대되는 블루앤트리의 야심작, 디즈니리딩클럽!!

제대로 된 전집 들여주고싶다. 페이지마다 있는 녹음기능을 이용해서 우리아가의 공주 목소리 더빙실력 꼭 감상해봐야지!! ^^

 

 

Posted by 풀빛소녀
이전버튼 1 2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