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참으로 안타까워하는 출판사 중 하나.. 이유는 간단하다..

너무도 훌륭한 책들을 두고도 늘 홍보하는 건 온통 '**나라' 뿐이다.

물론 수업을 함께 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그리고 전통적인 커리큘럼에 대한 자부심(?) 등의 이유로 그럴 수는 있겠다 이해를 하지만, 이렇게 훌륭한 진주들을 발견하면 왜 이런 책은 꽁꽁 숨겨놓았을까 하는 생각에 내가 다 안타깝다..

정말 훌륭한 도서다!! 한솔 뮤지컬 영어명작!!

지금까지 혜린맘이 구입한 도서 중 엄마가 가장 좋아하는 책, 너무도 소장하고 싶은 책!!

 

 

사실, 책만 보면 그닥 매력적이지는 않다.

보통 다른 책들(A4용지 정도 크기의..)보다 크기도 작고, 권수도 많지 않다. (20권) 사진 속에서 보면 알 수 있듯이, 웅진 잉글리시 쌩쌩보다도 작은 크기.. 게다가 그림은 독특한 요소는 있으나, 아이들의 이목을 끌만큼의 화려한 색감이나 기교도 없다. 하지만 무엇보다 훌륭한 건, 타이틀 그대로 뮤지컬을 잘 살린 CD~!!!

 

 

한 CD에 이야기가 3~4개 정도 들어있다. 리딩은 다른 책들처럼 음향효과와 함께 단순히 읽어주는 것이 아니라, 마치 하나의 뮤지컬을 감상하듯이, 대사나 내용 중간중간에 노래(뮤지컬)로 녹음이 되어 있다. 감상하고 있으면 정말이지 눈앞에서 공연히 펼쳐지는 듯 하다. 혜린맘이 특히나 좋아하는 CD는 노래만 따로 묶어서 한 장으로 만든 녀석! 이건 차에 놓고 다니면서 아이들과 함께 듣기도 하고, 아이들이 잠들었을 때 나 혼자 감상하기도 한다..^^

 

 

CD가 너무 좋아서 즐겨 듣다 보니, 혜린아기는 책을 읽어줄 때에도, 노래가 나온 장면에서는 '엄마, 잠깐만, 이 부분은 내가 해볼게' 하면서 노래로 그 부분을 읽고는, 다음 부분부터 엄마가 다시 읽으라고 한다. 그 정도로 노래로 각인된 특정 부분은 아이에게도 너무 자연스럽게 습득되어 있던 터..

 

 

이미 4세부터 명작을 책으로 접해오고, 또 그보다 더 어린 아기때는 이미 많은 공연으로 명작이야기에 노출이 되어 있어서 그런지, 혜린아기는 뮤지컬 영어명작에도 거부감이 없다. 오히려 본인이 알고 있던 같은 이야기의 다른 전집에 있는 책들과 비교분석도 하며, 자체 공연도 즐긴다..^^;;

 

아래는 부모를 위한 가이드북과 독서기록장~

독서기록장은 나중에 혜린아기가 지금 한글로 적듯이 영어로 글을 적을 있을 때 주려고 잠시 숨겨둔(?) 상태..ㅎㅎ

 

 

 

 

 

 

*****

 

항상 느끼는 거지만,,

우리나라는 아이들 책 참 잘 만든다. 가격이 좀 사악하면 넓게 형성되어 있는 중고시장도 있고..

약간만 신경쓰면 참으로 손쉽게 할 수 있는 것이 책육아~

영어와 명작과 음악이 어우러진 멋진 뮤지컬 영어명작!

여기저기서 껴주는 역할이 아닌, 많은 엄마들이 선호해서 너도나도 찾는 그런 도서가 되었으면 좋겠다.

혼자 보기 너무 아까운 마스터피스!!

 

 

Posted by 풀빛소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