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을 위한 삶이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얼마전 누군가 트위터에 올린 글이다. 이 글이 조금은 지각인생인 나에게 얼만 위로가 되었는지 모른다. 속도에 밀려서 방향마저도 흔들리고 있던 나는 순간 정신이 번쩍 들었었다. 누구나 생각했던 것보다 속도가 안나게 되면 조바심이 나게 마련이다. 그 조바심이 무서운 건, 자신이 목표했던 것.. 가장 중요한 삶의 방향을 흔들리게 한다는 점이다. 그로 인해 나 자신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한테까지도 피해를 주기도 하는 아주 무시무시한 증상이다.



'카모메 식당'에서 주인공 사치에와 그녀의 식당을 찾아오는 인물들은 이런 삶의 조바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 잠시 자신을 돌아보고 생각할 시간을 갖게 해준다.



사치에

- 부모, 남편, 자식도 없이 오로지 연약한 체구의 여자 혼자 몸으로 먼 핀란드라는 나라까지 와서 식당을 열었다. 손님이 단 한사람도 없지만 결코 조바심 내는 법이 없이 늘 같은 하루를 연다. 우연히 일본만화에 빠진 젊은 친구가(토미) 오자 반갑게 맞이하며 첫 손님이라도 커피를 무한 공짜로 대접하는 친절도 서슴없이 베푼다. 핀란드라는 나라를 지도에 대고 눈감고 손가락으로 찍어서 왔다는 낯선 일본인(미도리 상)에게도 흔쾌히 자신의 집을 내준다. 그녀가 마냥 착하거나 어리숙한 캐릭터는 결코 아니다. 야무지고 당차며 늘 식당에 손님이 가득차길 바라며 메뉴 개발을 하는 모습은 영락없는 바쁜 현대인과 같다. 그 목표속에서 흔들림없이 주변을 보며 한없이 느긋한 미소로 응답할 수 있다는 것이 놀랍기만 하다.




미도리

- 큰 체구와 코믹한 외모에 걸맞지 않게 소녀적인 감성을 소유한 싱글녀. 농담삼아 핀란드에 멋진 청년을 만나러 왔다고 하고, 만화 캐릭터를 잘 그리고, 만화 주제가도 다 외우고 있는 귀여운 여인이다. 사치에 옆에 있으면서 잃었던 삶의 방향을 조금씩 알게되고, 외롭던 인생이 풍요롭게 무언가로 가득 채워지는 이 여인은 누구도 따라할 수 없는 사치에상 옆에서 늘 함께하길 원한다. 그녀덕분에 사치에의 삶도 보다 감성도 풍부해지고 '혼자'에 익숙해있던 생활들이 점차 사람을 그리워하는 푸근함으로 바뀌게 된다. 미도리 상은 함께 있으면 참으로 사랑스러운 인물임에는 틀림없다.




마사코

- 뭔가 빠진듯한 코믹하지만 진지한 캐릭터.. 자신의 물건을 잃어버리고, 얼마전 일을 자꾸 까먹기 일쑤지만, 위기의 순간에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대처하는 왕언니이다. 어느 핀란드 여인의 술접대(?)를 받아주고, 그 여인의 이야기도 들어주고, 몸과 마음의 위로가 되어준다. 이는 다른 사람들과 당사자가 당황하지 않도록 배려하는 대단한 기술이다.



**  '여유'를 상징하는 핀란드에 가면 우리도 이들처럼 생전 처음 보는 사람들에게 나 자신을 던지는 친절을 베풀게 될까? 삶의 목적이 흔들리지 않게 현재의 시간을 느긋하게 보낼 수 있을까? 어쩌면 주변 환경이 느긋해지면 삶의 목적 또한 느긋하게 방향을 잃을지도 모른다.

이들은 자신들이 원하는 방향을 찾았다. 어쩌면 사치에도 그동안 뚜렷한 삶의 방향이 없었을지도 모른다. 미도리상과 마사코상을 만나기 전에는 말이다. 사람 속에서, 그들과의 접촉 속에서 또 다들 접촉들 만들 수 있었고, 그 수많은 접촉들 속에서 여유를 만나고 삶의 방향을 만났는지도 모른다. 즉, 소중한 사람과의 접촉이 삶의 방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

내 삶을 보다 여유롭게 끌고 가고 싶다면 적어도 내가 사랑하는 사람, 내가 끌어안을 수 있는 사람들에게서 사랑을 느껴보자. 그리고 그 소중한 감정을 흔들리지 않고 잘 가지고 간다면 삶의 방향따위는 절대 흔들리지 않을꺼라 확신한다.
Posted by 풀빛소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