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오랜만에 포스팅을 한다..-_-;;;;

 

그동안 혜린맘에게는 너무 많은 일들이 있었기에...

혜린아기(이제 혜린어린이..ㅎㅎ)에게 동생이 하나 더 생겼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혜린맘은 너무도 피곤한 하루하루를 보내는 터라.. ㅜㅜ 혜린이의 감동스런 성장을 너무 오랫동안 기록하지 못했다는 게 참으로 속상하다..

 

오늘의 포스팅은 무려 일여년 전에 산 책 이야기..;;;;

 

작년 3월 1일 삼일절(혜린양 59개월)에 서대문 형무소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는 체험을 한 혜린양은

그 때 부스에 마련된 역사 책들을 둘러보고 마음에 드는 책 4권을 골랐드랬다..

 

 

 

노래로 배우는 역사 - 노배역

 

역사책인데 CD가 있다는 게 신기했고, 특히나 너무도 좋아하는 역사를 노래로 한다는 거 자체가 혜린양에게는 너무 흥분되었나 보다.. 이렇게 4권이나 고른 걸 보면..

 

 

 

먼저, 노래로 배우는 역사

 

 

 

혜린이가 너무 좋아하는 문무왕 노래~!

노래 부르다가 문무왕의 명대사 '내가 죽거든 동해에 묻어주시오, 죽어서도 나라 지키려는 왕이 되려하오~' 는 반드시 엄마가 해야한다..^^;; 그것도 왕 목소리로.. 아놔..

 

 

 

문무왕 악보 뒤에 이어지는 워크북(?) 스러운 페이지에서 문무왕이 언급한 내용에 대한 용을 그려보라는 곳에 린이 그린 용.... ㅎㅎㅎㅎㅎ

 

 

 

제목은 사회지만 이 또한 역사 이야기..

 

 

 

너무 자주 들어서 엄마도 외운다는 바로 그 선사시대 노래....

칠십만년 전이 구석기 시대임을 완전히 외워버렸다..

내가 학창시절에 혜린이같은 아이와 친했다면 이놈의 역사 차~암 잘했을텐데,, 라는 아쉬움..ㅎㅎㅎㅎ

 

 

 

나라를 강제로 빼앗은 이성계를 꾸짖어 주세요.. 라는 질문에..

 

'내일은 이성계의 집에 불이 있을 것이다. 음하하하하하~~~!!' 라고 써놓음....ㅎㅎ

 

**********

역사소녀 혜린양은 소장하고 있는 역사 책들 어느 것 하나 소홀히 여기는 법이 없다. 특히 이 책들은 씨디를 트는 순간 씨디 하나에 들어 있는 노래가 다 끝날때까지 한참을 따라 부르며 진이 빠지도록 춤을 춘다.. 이토록 역사에 빠지기도 힘든데 참으로 감동스럽다.. 이 책에 잘 정리된 내용들은 사실 학교에서 5-6학년쯤 되는 학생들이 시험을 위해 준비하는 요약본스럽긴 하지만, 그런 것 또한 본인이 원하면 읽고, 뭔가 지루하면 넘기는 식으로 하고 있지 않을까 싶다. 엄마는 아이가 고른책을 사주고 집에서 자유롭게 볼 수 있게 해주는 것,,! 씨디를 틀어주고 신나게 춤을 출 때 옆에서 동영상도 찍고 박수도 쳐주는 것,, 때로는 대사도 해주고..;;; 그거 이상 이하도 할 거 없다. 아이는 자유로운 환경에서 가장 잘 자라는 법...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풀빛소녀

티스토리 툴바